• Home
  • >
  • GSIS LOUNGE
  • >
  • Career

Career

각이구요카톡모음확인부탁드립니다.>_<

페이지 정보

ygyhf97616 Date. 18-05-17 08:52 Hit. 11 Comment0

본문

마음이 어지러운 사람은 수련을 심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수련은 아침 여명과 함께 피고 저녁놀과 함께 잠든다. 그래서 수련(水蓮)이 아니라 잠잘 수 자, 수련(睡蓮)인 것이다. 처서도 지나고 여름이 다 갈 무렵의 어느 날 저녁이다. 환한 형광등 불빛을 찾아서 방으로 귀여운 손님객이 날아들었다. 낮에 약수터에서 만났던 베짱이가 마을을 왔나 보다. 조카들이 중학생이 되자 엄마는 혼자 살겠다는 말을 여러 번 내비쳤다. 집을 새로 마련하다는 것이 여건상 쉽지 않아 뭉그적거리다 몇 계절이 지나가버렸다.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엄마의 목소리에 더는 거절할 수 없었다.부동산 사무실에 전화를 했다. 적당한 집이 있다는 말에 댓바람에 달려갔다. 사무실에서 건너다보이는 곳에 나 홀로 한 동의 아파트가 외롭게 서 있었다. 차에서 내려 주변을 살피니 아파트 마당에는 따스한 오후의 햇살이 쏟아져 들어와 발치에서 어룽대고 있었다. 아파트 소개업을 하는 그녀는 현관문으로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차가운 금속이 찰칵하는 울림과 함께 어떤 슬픔의 시간들이 덜컹거리는 문짝 사이로 비집고 나왔다. 모든 게 지워진 어둠 속에서 물큰한 냄새가 콧잔등을 스치며 지나갔다. 순간 속이 메슥거렸다. 그녀는 현관 입구에 조심스레 발을 들이밀려 수위치를 찾았다. 그 뒤 10년이 지났을 때, 이 지천은 호남 어느 여관에서 그 기생의 옛친구인 또 하나의 기생을 만났다. 이 여인은 10년 전 친구의 방벽에 쓰였던 한시(漢詩)를 감명 깊게 읽었다고 말했을 뿐 아니라, 그 시를 한 자도 틀리지 않고 암송하였다. 슬픈 일이다. 손에 밥은 들려 있건만 그 어머니가 없다. 어머니는 새벽녘에 손수 숯불을 열일곱 살 땐가 여름 방학에 친구를 따라 두메에 놀러 간 적이 있었다. 칠불암에서 오른쪽 가파른 암벽을 타고 올라가면 또 하나의 숨은 보물이 수줍은 미소를 띠고 참배객을 맞는다. 보물 199호인 신선암 마애보살상이다. 이 보살상은 칠불암 위에 직벽으로 서있는 남쪽바위에 새겨져 있다. 두 사람이 어깨를 나란히 하고 걸으면 비좁을 정도의 절벽 길을 20m 정도 걸어 들어가야 한다. 26779D4D571EFD030F60B6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ㅅㅇㅇㅍ 콘돔 womanizer pro 내 주위에 작은 들꽃을 가꾸는 이웃이 있어 행복하다. 시인 나태주의 시(詩)처럼 이름 모르는 풀꽃도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자주 보아야 사랑스럽다'고 하지 않던가. 척박한 땅에 사랑의 뿌리가 단단히 내릴 수 있도록 우리가 응원해 주어야 한다. 눈이 보는 대로 귀가 듣는 대로 마음에 물결이 일 때가 있다. 먼저 ‘노인의 사는 보람’ 과 ‘젊은이들의 사는 보람’ 은 과연 다른 것인지? 나는 이 문제에 대해 항상 의문을 갖고 있는 것이다.

Comment lis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